트럼프 “국방비 7160억달러! 미친 짓”…러ㆍ중과 군비경쟁 중단 예고

러시아와의 핵전력조약 탈퇴 변경될수도

Donald Trump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군비 경쟁을 끝내기 위해 중국ㆍ러시아 정상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3일(현지시간) APㆍAFP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언젠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심각하고 통제할 수 없는 상태가 된 군비 경쟁에 대한 의미 있는 중단을 논의하기 시작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미국은 올해 (국방비로) 7160억달러(약 795조7000억원)를 썼다. 미쳤다!”고 했다.

이런 발언은 중국ㆍ러시아에 군비 경쟁 중단에 대한 논의를 제안한 것으로 풀이되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10월 중거리 핵전력 조약(INF)에서 탈퇴하겠다고 밝힌 것과 대치되는 것이어서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

1987년 체결된 INF는 핵 군축을 다룬 미국과 러시아 간 첫 합의다. 사거리 500∼5500㎞의 중ㆍ단거리 탄도ㆍ순항미사일의 생산과 실험, 배치를 전면 금지하기로 해 냉전시대 군비 경쟁을 종식하는 토대가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러시아가 INF 협정을 준수하지 않고 있다”며 “그들이 준수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는 협정을 끝낼 것”이라고 했다. 평론가들은 미국의 이런 움직임이 러시아와의 새로운 군비 경쟁을 촉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INF가 미국ㆍ러시아 간 양자 협정임에도 중국을 당사국으로 끌어들여 중국까지 군축 대열에 합류시키려 하고 있다.

다만, 미국이 공식적으로 INF 조약에서 탈퇴할 시기는 구체화하지 않아 계획이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푸틴 대통령과 만나 이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관측됐지만, 정상회담은 무산됐다.

크렘린궁은 정상회담 무산 후 “(정상이 만났다면) 그들은 이 문제에 대한 대화의 대략적인 윤곽을 그리고 절차를 논의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애석하게도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고 했다.

y2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