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멸 한달도 안남기고…항공마일리지 좌석 5% 이상 의무화

국토부, 항공사와 제도 개선

내년 1월 1일 첫 항공마일리지 소멸을 한달도 앞두지 않은 시점에서야 국토교통부가 부랴부랴 제도개편에 나섰다. 하지만 대부분이 내년 1월 1일 이후에나 적용되는 내용들이어서 당장 수 천 마일을 써야하는 상당수 소비자들에게는 ‘그림의 떡’이다.

일치감치 예고된 제도였던 만큼 좀 더 서둘러 제도개편에 나섰어야 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5일 최근 국적항공사들과 합의해 항공 마일리지 제도를 소비자 편익을늘리는 방향으로 개선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우선 항공사들은 휴가철 극성수기 등에도 마일리지 좌석을 5% 이상 배정하기로 했다. 현재는 국적항공사 대부분이 항공편에 자리가 남아있는 경우에만 마일리지 좌석을 내주고 있다.

마일리지 좌석 확보 의무도 없었다. 성수기나 인기 노선 항공권을 마일리지로 끊는 것은 ‘하늘의 별 따기’라는 말이 나오는 등 소비자 불만이 컸다. 이제 항공사들은 마일리지 항공권을 5% 이상 배정하고, 내년 1분기부터 분기별로 전체 공급 좌석 중 마일리지 좌석 공급 비율도 공개한다.

출발 91일 이전에 마일리지 좌석 예약을 취소하는 경우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이 조치는 내년 1월 21일 이후부터 시행한다.

현재 마일리지 좌석을 취소할 때는 취소 시점과 상관없이 3000마일의 취소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다. 이는 현재 현금구매 좌석을 91일 전에 취소할 때 수수료가 없는 것과 비교돼 차별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끝으로 5000마일 이하 소액 마일리지를 보유한 소비자를 위해 항공 분야 이외의 사용처를 꾸준히 확대하고, 다른 제휴처보다 마일리지 사용가치가 지나치게 낮은 분야는 공제 마일리지를 조정해 사용가치도 높이기로 했다.

이밖에 상대적으로 공제 마일이 높은 일본, 동북아 등 단거리 노선의 공제 마일을 인하하는 방안도 항공사와 추가로 협의하기로 했다.

항공사들은 마일리지 소멸을 앞두고 다양한 사용처를 확보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일반 현금 구매가보다 월등히 높아 소비자에 불리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올 9월말 현재 대한항공은 이연수익으로 2조2000여억원, 아시아나항공은 장기선수금으로 5900여억원을 재무제표 부채항목에 반영하고 있다.

정찬수 기자/and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