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미국 진출 33년 만에 ‘누적판매 2천만대’ 돌파

현대 1천222만대·기아 784만대…엘란트라 306만7천대로 1위

2011년 1천만대 달성 이후 7년 만에 2천만대 고지 넘어 현대-기아 로고

 

 

 

현대기아차가 미국 시장에 첫발을 내디딘 지 33년 만에 누적판매 실적이 2천만대를 넘어섰다.

10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제네시스 포함)는 지난달 미국에서 10만2천600대를 판매하면서 현대차가 1985년 미국 시장에 진출한 이후 지금까지 판매한 자동차 대수를 2천6만9천50대로 늘렸다.

누적판매 대수는 현대차가 1천222만4천199대, 기아차가 784만4천851대를 각각 기록했다.

현대차는 1985년 4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현지 법인인 현대모터아메리카(HMA)를 설립하고, 이듬해 엑셀 수출로 본격적인 현지 판매에 들어갔다. 기아차가 현지 판매를 시작한 것은 1994년부터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까지 미국 시장에서 모두 1천891만4천580대를 판매했고, 올해 들어 11월까지 115만4천470대를 더해 누적판매 2천만대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미국 진출 5년 만인 1990년 100만대를 넘어선 현대기아차는 500만대 달성(2004년)까지 14년이 더 걸렸고, 2011년에 누적판매 1천만대를 돌파했다.

현대기아차는 2011년 이후에는 매년 연간 100만대를 넘는 판매 실적을 거두며 7년 만인 올해 2천만대를 돌파했다. 진출 이후 1천만대 돌파까지 26년이 걸렸단 점을 고려하면 3분의 1도 안 되는 시간에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낸 것이다.

차종별로는 엘란트라가 누적판매 306만7천177대로 가장 많았고, 쏘나타(297만2천840대), 싼타페(164만146대), 옵티마(140만8천252대), 쏘렌토(128만7천853대) 등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현대기아차의 올해 미국 판매는 업체별 경쟁 심화 등 외부적 영향 외에도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라인업 부족, 주력 모델 노후화 등의 내부 요인이 겹쳐 작년 동기 대비 1.2% 감소했다.

또 미국 자동차산업 수요는 올해 1%대의 소폭 성장에서 내년에는 다시 역성장으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업체별 경쟁은 더욱 심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미국 시장의 성장 정체와 함께 내년에도 다소 어려운 경영환경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라며 “내년에는 현대차 팰리세이드와 기아차 텔루라이드 등 양대 대형 SUV를 앞세워 미국 SUV 시장 점유율을 크게 높이며 판매량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품질면에서 현대기아차는 최근 미국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G70가 모터트렌드의 ’2019 올해의 차’에 선정됐고 ’2019 북미 올해의 차’ 승용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지난 6월에는 미국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의 신차품질조사(IQS)에서 31개 브랜드 가운데 제네시스 1위, 기아차 2위, 현대차 3위를 각각 기록한 바 있다.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