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한파에 저체온증으로 4명 사망 …한랭질환자 48명 발생

 

[사진=헤럴드DB]

올겨울 한파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저체온증 사망자가 열흘간 4명이나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12일 지난 1일부터 전국 517개 응급실을 대상으로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운영한 결과, 10일까지 한랭질환 환자 48명이 발생했고, 이 가운데 4명이 저체온증으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저체온증은 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져 정상 체온을 유지하기 힘든 상태를 말한다. 사망자는 지난 4일 경북에서 처음 발생했고, 지난 7일과 9일에는 충북에서 1명씩 발생했다. 이어 10일에 전남에서 1명이 더 나왔다.

질환별로는 저체온증이 44명, 동상 3명, 동창 1명이다. 발생 장소는 길가가 17건으로 가장 많고, 집 12건, 강가·해변 5건, 논밭 2건, 주거지 주변 2건 등이었다.

초겨울에는 신체가 추위에 아직 적응되지 않아 약한 추위에도 한랭질환 위험이 커진다. 저체온증과 동상을 예방하려면 방한과 체온유지에 힘써야 한다. 어린이가 눈썰매장 등에서 야외 활동을 할 때는 방한 의류와 방수 부츠 착용이 필수다. 노출에 의한 동상을 예방하기 위해 방한모자, 마스크, 스카프 등으로 얼굴을 충분히 감싸주는 게 좋다.

연말 송년회 음주 때도 조심해야 한다. 알코올 분해과정에서 우리 몸은 일시적으로 체온이 오르고 다시 체온이 떨어지는 과정을 거치는데, 이때 술에 의한 뇌 인지기능 저하, 중추신경계 둔화로 체온조절 능력이 떨어져 저체온증에 걸리기 쉽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3~2017년까지 5년간 응급실을 통해 집계된 한랭질환 환자는 총 2271명이었고 이 가운데 66명이 사망해 한 해 평균 13명이 목숨을 잃었다.

김대우 기자 dewki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