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주혁 ‘마약혐의’ 구속…출소 2주만에

1년 6개월간 복역…법원 “도주 우려” 

20181227000924_0

배우 차주혁(본명 박주혁)이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27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박범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망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전날 경찰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차주혁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차주혁은 지난 25일 오전 4시께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에서 고성을 지르며 소란을 피우다 퇴거불응 혐의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다. 출동한 경찰관에게 심한 욕설을 해 모욕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차주혁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마약을 투약한 정황을 발견했고, 차주혁은 투약 사실을 시인했다. 간이 시약 검사 결과에서도 양성이 나왔다.

차주혁은 지난해에도 마약을 흡연·투약하고 검찰 수사를 받는 도중 음주운전으로 보행자를 치는 사고까지 일으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그는 1년 6개월간 복역한 뒤 이달 14일 만기 출소했다.

2010년 아이돌그룹 ‘남녀공학’의 멤버 ‘열혈강호’로 데뷔한 차주혁은 이후 과거 성범죄 논란이 불거져 탈퇴했고, 이후 예명 차주혁으로 연기 생활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