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카이ㆍ블랙핑크 제니, 새해 첫 열애설 주인공

소속사 “호감을 가지고 있는 사이” 인정

데이트 사진 공개돼 인터넷 달궈

K팝 대표 그룹인 엑소의 카이(본명 김종인·24)와 블랙핑크의 제니(본명 김제니·22)가 새해 첫 열애설의 주인공이 됐다.

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SM엔터테인먼트 측은 “두 사람이 호감을 가지고 있는 사이”라고 교제를 인정했다.YG엔터테인먼트 측은 “전혀 몰랐던 일”이라며 따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이날 디스패치는 카이와 제니가 열애 중이라며 지난해 11월 공원 데이트모습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이 마포구 상암동 일대를 드라이브 하고, 하늘공원에서 손을 잡고 걸으며 기념사진을 찍는 등 데이트를 즐겼다고 전했다.

또 12월에도 하와이 공연을 마치고 돌아온 카이가 제니의 숙소를 찾았다면서 이들이 비니와 머플러를 애용하는 등 ‘커플템’ 이용을 즐겼고, 컨버스 운동화를 꺾어 신는 습관까지 패션 스타일이 닮았다고도 했다.

이들은 각기 SM과 YG를 대표하는 인기 가수들이어서 열애설은 기해년(己亥年) 첫날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채우며 뜨겁게 달궜다. 제니가 방송에서 공개한 반려견 이름이 ‘카이’라는 사실도 관심을 모았다.

지난 2012년 엑소로 데뷔한 카이는 지난달 발표한 엑소의 정규 5집 리패키지 앨범 ‘러브샷’(LOVE SHOT)으로 활동하고 있다. 2016년 블랙핑크로 데뷔한 제니는 지난해 11월 솔로 싱글 ‘솔로’(SOLO)를 발표해 인기를 끌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