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세먼지연구소 신설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기술과 솔루션 확보에 나서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삼성전자가 미세먼지 문제에 대응할 원천기술을 연구하는 ‘미세먼지연구소’를 신설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미세먼지연구소’를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내에 설립하고, 황성우<사진> 종합기술원 부원장을 연구소장에 내정했다.

삼성전자는 ‘미세먼지연구소’를 통해 미세먼지 문제를 종합적으로 연구하고 기술적 해결 방안을 찾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세먼지연구소’는 미세먼지의 생성 원인부터 측정ㆍ분석, 포집과 분해에 이르기까지 전체 사이클을 이해하고, 단계별로 기술적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등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필요 기술과 솔루션(Solution)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미세먼지연구소’는 특히 종합기술원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을 바탕으로 미세먼지 연구에 기초가 되는 저가ㆍ고정밀ㆍ초소형 센서기술 개발은 물론, 혁신소재를 통한 필터기술, 분해기술 등 제품에 적용할 신기술도 연구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외부 역량도 적극 활용한다. 삼성전자는 화학ㆍ물리ㆍ생물ㆍ의학 등 다양한 분야의 국내외 최고 전문가들과 협업하는 종합기술원의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프로그램을 통해 미세먼지 원인에 대한 체계적 규명과 유해성 심층 연구 등을 수행할 방침이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황성우 부원장은 “이번 ‘미세먼지연구소’ 설립으로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사회적 역량을 결집하는 데 보탬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