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재개발ㆍ재건축 시장도 수도권 쏠림, 분양 물량 64% 몰려

서울ㆍ경기ㆍ인천順…봄ㆍ가을 성수기에 집중

e편한세상 계양 더프리미어 조감도[리얼투데이 제공]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올해 재개발ㆍ재건축 시장의 분양 물량은 수도권에 절반 이상이 집중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4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에 계획된 재개발ㆍ재건축 분양 물량은 총 13만5040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 재개발ㆍ재건축 총 분양물량(20만8751가구)의 64%에 해당하는 수치다.

권역별로는 서울이 6만5444가구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4만8365가구), 인천(2만1231가구) 순으로 뒤를 이었다.

월별로는 봄 성수기인 4월에 1만2874가구, 가을 성수기인 9월에 2만7061가구로 물량 대부분이 집중됐다. 분기별로는 1분기 1만5922가구, 2분기 2만8705가구, 3분기 3만6094가구, 4분기 2만6가구가 예정돼 있고, 반기별로는 상반기 5만91가구, 하반기 8만4949가구가 각각 분양될 예정이다.

구역별로 보면 삼호와 대림산업이 이달 인천 계양구 효성동 254-14번지 일원 효성1구역을 재개발한 ‘e편한세상 계양 더프리미어’를 분양한다.

코오롱글로벌은 오는 3월 인천 부평구 부개3구역을 재개발한 ‘인천 부개3구역 하늘채’(가칭)를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31~84㎡, 총 532세대로 이 중 300세대가 일반에 분양된다.

경기에서는 롯데건설과 SK건설이 경기 광명시 철산동 233번지 일원 광명철산주공7단지 재건축 단지를 분양하고, GS건설은 4월 경기 과천시 별양동 52번지 과천주공6단지를 재건축한 ‘과천 프레스티지자이’를 분양한다.

서울에서는 ‘태릉 효성해링턴 플레이스’(가칭), ‘신길뉴타운3구역 더샵(가칭)’ 등 1만4676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에 있다.

리얼투데이 측은 “새해 분양시장이 부동산 대책 규제 강화로 무주택자 중심으로 선회함에 따라, 내 집 마련의 기회가 넓어진 수요자들은 입지가 좋으면서 대형 브랜드를 갖춘 곳으로 더 몰리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