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미국 자동차 판매 ‘선방’…올해 감소 전망”

AKR20190104008900072_01_i_org지난해 미국 내 자동차 판매가 당초 우려에도 불구하고 선방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글로벌 자동차업체가 지난해 미국 내에서 판매한 자동차는 1천720만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는 2017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특히 지난해 자동차 판매가 이 같은 수준에서 확정될 경우 이는 4년 연속 ’1천700만대 이상’ 판매를 기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자동차업체별로는 작년 동기 대비 판매 증감이 엇갈렸다.

판매 기준으로 미국 내 최대 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는 지난해 4분기 2.7% 감소한 78만5천229대를 판매했다. 포드는 지난해 12월 8.8% 줄어든 21만9천632대를, 도요타는 같은 기간 22만910대의 판매를 각각 기록했다.

GM은 차량 판매 실적공개를 기존 월별에서 분기 단위로 변경했으며, 포드도 GM의 뒤를 이을 예정이다.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지난해 12월 14% 증가한 19만6천520대를, 닛산은 7.6% 늘어난 14만8천720대를 각각 판매했다. 지난해 전체적으로는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판매가 9% 증가했고, 닛산은 6% 감소했다.

그러나 2018년 선방에도 불구하고 올해는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자동차 대출금리 상승과 신차의 가격 상승 등에 따라 업계 내에서 판매 감소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자동차 딜러 연합은 2019년 미국 내 자동차 판매가 지난해보다 줄어든 1천680만대에 머물 것으로 내다봤다.

(뉴욕=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