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 후임에 노영민 주중대사 유력…다음주 발표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집권 3년차에 들어선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 주 청와대 참모진 개편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임종석 비서실장 후임에 노영민 주중대사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보좌진 개편 필요성에 공감하고 민주당 지도부는 물론 청와대 내부 인사들에게 두루 의견을 들었다”며 “경질이라기보다 분위기 쇄신 차원의 인사”라고 4일 한겨레가 보도했다.

임종석 실장 후임으로 유력한 노영민 주중대사는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비서실장을 지냈고 2017년 대선 때는 조직본부장을 맡은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문재인 정부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 물망에 올랐었다. 주중대사를 지내 별도의 인사검증 없이 즉시 투입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동아일보는 “3배수 후보자에 대한 검증은 이미 마무리 단계”라며 “다만 문 대통령이 교체 시점에 대한 최종 결정은 내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비서실장 외에 정무수석과 국민소통수석 등도 동시 교체할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한병도 정무수석의 후임으로는 강기정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후임에는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권의 집중 공세를 받고 있는 조국 민정수석은 ‘사법 개혁 완수’를 이유로 유임될 것으로 보인다.

외교‧안보 컨트롤타워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도 교체 대상으로 언급됐다. 후임으로는 지난해 남북 간 물밑 접촉을 주도했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