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기아치 작년 미국시장 판매 악전고투 끝 현상유지

현대차와 기아차가 2018년 한해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악전고투 끝에 ‘현상유지’ 수준의 실적을 신고했다.

현대 투산

현대 투산

3일(현지시간) 양사 미국판매법인(HMA·KMA)에 따르면 현대차는 작년 미국 시장에서 제네시스 브랜드를 포함해 67만7천946대를 팔았다. 2017년 실적(68만5천555대)보다 1.1% 감소했다.그나마 12월에 6만5천721대를 판매, 전년 동월 대비 3.3% 증가함으로써 실적 부진을 어느 정도 만회했다.

특히 12월 한 달간 SUV(스포츠유틸리티차)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42%나 늘었다. 판매 비중에서 SUV가 53%로 역대 가장 높은 비율을 점했다.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의 주류가 SUV 모델들로 자리 잡은 양상이다. 콤팩트 SUV 대표 모델 투싼 판매는 12월에도 32% 증가해 22개월 연속 월간 판매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2018 신모델 SUV 코나도 전월보다 39% 늘어 8천 대 넘게 팔렸다.

차종별로 보면 투싼, 코나, 아이오닉이 판매를 주도했지만 스테디셀러 세단인 쏘나타, 엘란트라는 전년 실적을 겨우 방어하는 수준이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G70과 G80, G90도 1년 내내 약세를 면치 못했다. 기아차는 2018년 58만9천763대를 팔아 전년(58만9천668대)보다 판매량이 0.1% 증가했다. 물량으로는 100대 정도 더 판매한 수치다.

기아 스포티지

기아 스포티지

기아차도 부진을 이어오다가 12월에 전년 대비 10.2% 증가한 4만7천428대를 판 덕분에 연간 플러스 성장을 가까스로 유지했다. 기아차 판매도 현대차와 마찬가지로 SUV 주력인 쏘렌토, 스포티지가 주도했다. 스포티지와 쏘렌토 판매는 전년 대비 각각 13.7%, 8.2% 증가했으며, 친환경 차 니로 판매도 전년 대비 3.7% 늘었다.

기아차 미국판매법인 마이클 콜 수석부사장은 “LA 오토쇼에서 선보인 신모델 쏘울과 오는 14일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상세 제원을 공개하는 텔루라이드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두 신모델이 2019년 성장 기대주”라고 말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