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킷헬스케어, CES서 3D프린터로 줄기세포 출력 시연

“맞춤재생 의료기술 확대 새 방향성 제시”

로킷헬스케어(대표 유석환)가 ‘CES 2019’에서 3D프린터를 이용해 줄기세포 출력을 시연한다.

이 회사는 7∼1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에 참가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 3D 바이오프린터 ‘인비보’<사진>를 출품하고, 줄기세포 출력 기술을 현장에서 선보인다. 메인 전시와 강연이 열리는 동편 전시장(Tech East) 디자인혁신관에서 인비보를 시연한다. 3D 바이오프린터의 성과와 맞춤형 인공장기 플랫폼을 제공, 인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다는 비전을 공유할 계획이다.

로킷은 미국, 독일, 영국, 이탈리아, 일본을 포함한 해외 11개국에 인비보를 수출했다. 지난달 미국 하버드대 의대에서 개최한 ‘2018 미국 3D 의료 및 보건기술 포럼’에 재생의학 분야 산업주도기업으로 초청돼 주목을 받았다.

로킷 유석환 대표는 “이번 박람회는 세계 여러 기업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 첨단 기술력을 선보이는 자리”라며 “미국내 대리점과 유통망을 확보하고 협력연구기관과 함께 맞춤재생 의료기술의 적용 분야를 확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문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