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에드 시런 제치고 작년 미국 음반 판매량 2위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서울=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음반 시장에서 저스틴 팀버레이크, 에드 시런 등을 제치고 연간 판매순위 2위에 올랐다. 8일 미국 버즈앵글뮤직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60만3천307장 음반을 팔았다.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는 21만2천953장, 리패키지 앨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는 19만9천865장이 팔렸다. 두 앨범은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정상을 찍은 작품이다.

가수별 앨범 판매량 1위는 래퍼 에미넘(75만5천27장)이었으며 컨트리 가수 크리스 스테이플턴이 3위(57만7천287장), 밴드 메탈리카가 4위(53만9천861장), 레이디 가가 & 브래들리 쿠퍼가 5위(52만6천803장)로 뒤를 이었다.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10위(43만2천913장), 에드 시런은 11위(40만9천291장)였다.

앨범 및 싱글 판매, 스트리밍 건수를 반영한 종합 차트에서도 방탄소년단의 선전이 두드러졌다. 종합 차트는 싱글 판매 10건이나 스트리밍 1500회를 앨범 판매 1건으로 계산했다.

이 차트에서 드레이크가 1위, 포스트 말론이 2위, 엑스엑스엑스텐타시온이 3위, 에미넘이 4위를 차지한 가운데 방탄소년단은 15위를 차지했다. 대세 래퍼 카디비(18위), 그룹 패닉!앳더디스코(20위), 마룬파이브(24위) 등의 순위는 이보다 낮았다.(서울=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