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오덴세’ 테이블웨어 유럽공략

세계 3대 소비재박람회 ‘호미’ 참가

한국 최초 단독 브랜드 전시관

유럽은 물론 대만 등 글로벌 진출

“올 매출 200억원 달성할 것”

TV 밖으로 나온 CJ ENM 오쇼핑부문의 테이블웨어 브랜드 ‘오덴세(odense)’가 이번엔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한다.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세계 3대 소비재 박람회에 참여하는 동시에 중국, 대만 등 아시아 시장 진출을 추진해 올해 매출 목표 20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8일 CJ ENM에 따르면 오덴세는 오는 25일부터 열리는 소비재 박람회 ‘호미(HOMI)’에 참가한다. 이번 박람회에 단독 전시관을 마련해 참가하는 것은 오덴세가 한국 브랜드로는 처음이다.

오덴세는 20평 규모의 단독 전시관에서 아틀리에, 얀테, 레고트 등 국내에서 판매 중인 7종 라인업 전체를 선보일 예정이다.

CJ ENM 오덴세 관계자는 “단독 전시부스를 통해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유럽과 중화권을 중심으로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 특유의 라이프스타일 감성을 표현한 오덴세만의 경쟁력을 살려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미는 독일 암비엔떼((L’Ambiente), 프랑스 메종 오브제(Maison & Objet)와 함께 ‘세계 3대 종합 소비재 박람회’로 꼽힌다. 주방용품, 가구, 조명, 인테리어 등 전세계 소비재 트렌드를 주도하는 기업의 제품을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는 세계적인 규모의 행사로 소비재 분야에서는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한다.

오덴세에 따르면 호미를 주최한 피에라 밀라노(Fiera Milano) 관계자들은 북유럽 감성에 아시아의 해석을 가미한 오덴세의 브랜드 콘셉트가 박람회 참가자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덴세는 이번 박람회 참가를 계기로 유럽시장은 물론 싱가포르, 대만 등 아시아 국가에 대한 진출도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이와 별개로 중국 등 아시아에서 구축한 네트워크를 활용해 올해 안에 TV홈쇼핑, 온ㆍ오프라인 분야에서 해외 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3년 TV홈쇼핑 자체브랜드(PB)로 출발한 오덴세는 2017년 독립 브랜드로의 리뉴얼 이후 국내 테이블웨어 시장에서 무서운 질주를 하고 있다. 롯데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등 전국에 36개의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 중이며, 플레이팅 관련 전문서적을 발간하는 등 주방용품 전반으로 브랜드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오덴세는 미디어(옛 CJ E&M)와 유통(옛 CJ 오쇼핑)의 합병(현 CJ ENM)이 그리는 융복합 미디어 커머스의 리트머스지로 통하고 있다. CJ ENM은 지난해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과의 협업을 통해 콘텐츠와 커머스를 유기적으로 걸합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호미 측도 이런 협업을 통해 국내에서 긍정적 이미지를 구축했다는 점에 주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CJ ENM 오덴세 관계자는 “젊은 고객들이 선호하는 북유럽 풍의 세련된 디자인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한 점이 성공요인”이라며 “해외 브랜드와의 차별화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의 식습관에 맞는 실용적인 구성을 선보인 것도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박로명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