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가 물꼬튼 ‘빙상계 미투’…피해선수 2명 “가해자 곧 실명 공개”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지도자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현직 빙상 선수들이 나왔다.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선수들은 가해자를 공개하고 형사고발 하기로 했다.

빙상 선수와 지도자 등으로 구성된 젊은빙상인연대의 박지훈 자문 변호사는 “젊은빙상인연대는 빙상계 비위를 조사하다 심석희 외에도많은 성폭력 피해선수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라며 “이 중 두 명의 피해선수들이 용기를 내기로 했다”고 9일연합뉴스를 통해 밝혔다.

박 변호사는 “젊은빙상인연대와 피해선수들은 관련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으며, 해당 성폭력 범죄 가해자들의 실명을 공개하고 형사고발 할 예정”이라고말했다.

최근 빙상계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한국체대)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수년간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하면서 사회에 큰 충격을 안겼다.

문화체육관광부는 9일 빙상계를 비롯한 전 종목에 비슷한 사례가 있는지 전수조사하기로 했고, 성폭력 가해자들에 관한 징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지도자들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는 또 다른 피해선수들이 피해 사실 공개를 예고해 빙상계에 큰 파문이 일 전망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