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웠던 심석희 “평창 두달 전에도 조재범이 성폭행”

20190109000010_0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2 사진)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를 성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8일 법무법인 세종은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상습적인 폭행뿐 아니라 성폭행까지 당했던 사실을 털어놓았다”라며 “고심 끝에 조재범 코치를 추가 고소했다”고 밝혔다.

심석희의 대리를 맡고 있는 세종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심석희는 만 17세인 2014년 이후 조 전 코치로부터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심석희는 지난달 17일 조 전 코치의 상습상해 및 재물손괴 사건 항소심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조 전 코치를 ‘아동·청소년의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상해)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심석희 측은 “지도자가 상하관계에 따른 위력을 이용해 폭행·협박을 가하면서 4년 동안 상습적으로 성폭행했다”며 “한국체대 빙상장의 지도자 라커룸, 태릉 및 진천선수촌 빙상장 라커룸 등에서 성폭행이 일어났다”며 구체적인 장소까지 밝혔다. 성폭행은 2018 평창올림픽 개막 두 달 전까지 계속됐으며, 국제대회 전후로 집중 훈련을 하던 기간에도 범행이 있었다는 증언도 포함됐다.

조 전 코치는 심석희를 포함해 4명을 상습 상해한 혐의로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받고 법정 구속됐다.

한편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성폭행 고소 내용에 대한 진위를 확인 중이다. 조 전 코치의 휴대전화와 태블릿PC를 압수해 조사하고 있다. 이와 관련 조 전 코치 변호인은 성폭행 혐의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