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범 코치 변호인 “심석희 무고…라커룸선 성폭행 불가능”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빙상 조재범 전 코치 심석희 성폭행 파문 관련 브리핑에서 후속 대책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빙상 조재범 전 코치 심석희 성폭행 파문 관련 브리핑에서 후속 대책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쇼트트랙 조재범 전 대표 팀 코치로부터 성폭행 피해당한 것으로 알려진 심석희 선수가 이를 폭로하게 된 배경에 지금까지도 매일같이 악몽에 시달리고 있으며 제2, 제3의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는 것을 막고자 용기를 내 고백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9일 심 선수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의 임상혁 변호사는 심 선수가 여성이자 공인으로서 밝히기 어려운 성폭행 피해 사실을 알리게 된 계기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임 변호사는 “조 전 코치의 폭행과 성폭행은 서로 무관하지 않은데 조 전 코치는 경기력 향상을 위해 때렸다고 주장하는 등 얼토당토않은 변명을 늘어놨다”며 “심 선수는 그런 사람이라면 얼마든지 같은 짓을 또 저지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심 선수는 자신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조 전 코치가 법정에서 반성하지 않고 폭행을 정당화하는 모습에 고소 결심을 더욱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 전 코치가 기존에 받은 폭행 혐의와 이번에 심 선수가 밝힌 수차례의 성폭행 피해 사이에 연관성이 큰 것으로 보고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심 선수는 한 팬으로부터 받은 편지에 “(심 선수가) 폭행을 당했음에도 선수 생활을 열심히 하는 것을 보고 큰 힘이 됐다”는 내용에 큰 용기를 얻었던 것으로 또 다른 변호인은 밝혔다.

심 선수 측은 이날 체육계 전수조사 등의 성폭행 근절 대책을 내놓은 문화체육관광부도 이번 사건을 막지 못한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임 변호사는 “심 선수는 선수촌 등지에서 코치로부터 피해를 당했다”며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야 할 문체부와 대한체육회의 잘못이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