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촌에 CCTV·라커룸에 비상벨 설치…또 뒷북치는 체육회 성폭력 대책

 

국가대표 선수들의 인권 시비나 범죄를 막아줄 최소한의 CCTV나 라커룸 비상벨 설치 등이 안 갖춰져 있는 태릉선수촌 라커룸. SBS방송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쇼트트랙 국가대표 팀 선수들의 구타·성폭력 사건으로 드러난 한국 체육의 적폐를 청산하고자 대한체육회가 수습 대책을 내놨지만 뒷북 대응이라는 반응이다.

체육회는 10일 이기흥 체육회장 명의의 사과문과 함께 체육계 비위근절 전수조사,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관리 강화를 골자로 한 개선책을 발표했다.

이 회장은 “먼저 조재범 전 쇼트트랙 대표 팀 코치의 폭력 사건, 성폭력 의혹 사건과 관련해 용기를 내준 심석희 선수에게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전하며 이로 상처를 받은 피해자 가족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도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스포츠계 폭력·성폭력을 방지 시스템의 허점을 지적한 이 회장은 “특히 선수들이 가장 보호받아야 할 선수촌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일어났다는 점에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체육회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선수촌 전 종목에 걸쳐 현장 조사를 벌여 강력한 조처와 함께 스포츠 인권 관련 시스템을 전면 재검토해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체육회는 당장 특별조사반을 구성해 서울 태릉과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현장 조사에 착수했다.

또 스포츠 인권 전문가, 국민감사관, 법률 전문가 등 외부인으로 이뤄진 특별조사팀을 꾸려 회원종목단체와 시도체육회를 대상으로 (성)폭력, 조직 사유화, 횡령 및 배임, 승부 조작과 편파판정 등 ‘스포츠 4대 악(惡)’을 조사해 이를 조직적으로 일삼은 회원종목 단체에 무관용 원칙을 적용, 즉각 자격을 박탈키로 했다.

또 국가대표 선수촌의 관리도 한층 강화한다. 여성 전문위원을 증원해 여자 선수들의 인권 침해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위험요소를 차단하게끔 ‘인권관리관’의 임무를 전담시키기로 했다. 또 선수위원회에 고충 상담 창구를 개설해 스포츠 인권교육도 강화한다.

체육회는 아울러 선수들의 사생활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선수촌 내 주요 사각지대에 인권 보호를 위한 CC(폐쇄회로)TV와 선수 라커룸에 비상벨을 달며, 라커룸에 무단출입 시 즉각 퇴촌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성폭력 가해자에게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이들이 다시는 체육계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엄벌에 처할 것이고,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밝혀도 선수 생활에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최대한 보호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