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시상식 30년만에 사회자 없이 ‘집단 진행’ 방식 추진

오는 2월 24일(이하 현지시간) LA 할리웃 돌비극장에서 열리는 제91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이 공식 사회자 없이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아카데미 시상식 열리는 할리우드 돌비극장

아카데미 시상식 열리는 할리우드 돌비극장[AMPAS 홈페이지 캡처]

10일 미 연예산업 전문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오스카를 주관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여러 무리의 A-리스터(유명인사)들을 차례로 무대에 올려 다양한 부문의 후보자를 소개하고 수상자를 발표하는 방식의 진행을 고려하고 있다.

한 명 또는 남녀 두 명의 사회자가 쇼 시작부터 주요 부문 시상자 소개까지 도맡아서 안내하는 전통적인 방식의 진행을 포기하겠다는 의미다. 버라이어티는 아카데미 시상식이 공식 사회자 없이 열리는 것은 30여 년 만이라고 전했다.

오스카 트로피

오스카 트로피[AMPAS 홈페이지 캡처]

 

아카데미 측은 올해 레이디 가가, 돌리 파튼, 켄드릭 라마 등 음악계에서 많은 재능 있는 인물들이 시상식에 참석하게 된다고 기대했다. 아카데미 측은 미 NBC 방송 정치풍자 코미디쇼 ‘새터데이나이트라이브(SNL)’처럼 집단으로 진행하는 방식의 진행 대본을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카데미 관계자는 “한 명의 사회자가 마이크 앞에 서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재잘거리면서 시작하는 형태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오스카 사회자 ‘구인난’은 애초 아카데미 측이 점찍은 흑인 코미디언 케빈 하트(39)가 과거 성소수자(LGBTQ)를 비하한 소셜미디어 코멘트 논란으로 중도 하차하면서 비롯했다.

백인 중심 이벤트로 비판받아온 아카데미 측은 다양성을 내세우는 차원에서 하트를 선택했다가 그를 포기한 이후에도 흑인 방송인들을 물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 번 논란이 됐던 자리를 맡지 않으려는 연예계 스타들의 기피 성향이 강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6일 골든글로브 시상식에는 한국계 캐나다 배우 샌드라 오가 공동 사회자로 나선 바 있다.(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