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비용항공사, 무료 기내식 슬그머니 유료화 전환

에어부산, 4월이후 무상 기내식 제공안해

Woman taking photo on her flight meal on plane에어부산은 4월1일 이후 탑승하는 국제선 항공기 승객에 무상 기내식을 제공하지 않는다고 10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야간에 외국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을 제외하고 2시간30분 이상 운항하는 국제선에는 무상 기내식을 제공해 왔지만 무상 기내식을 없애고 유상 기내식을 기존 7종에서 10종으로 확대했다.

승객들은 앞으로 기내식을 사 먹거나 외부 음식물을 반입해 먹어야 한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지난달 20일 이후 예약한 손님에게는 이런 사항을 안내하고 동의를 받았고 그전에 항공권을 예약한 분들께는 유상 기내식을 무료로 제공하거나 라운지 이용 쿠폰을 드리는 방법 등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에어부산뿐만 아니라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출범 당시에는 무료이던 서비스를 유료화하는 현상이 잇따르고 있다. 제주항공은 지난 2013년 기내식 유료서비스를 시작으로 사전 좌석 지정, 수화물 유료화를 시작했다.

공항 카운터나 예약센터(콜센터)를 이용해 발권하면 3000원∼1만원의 수수료도 부과하기도 한다. 에어부산도 2008년 취항 당시에는 ‘무료 기내식, 사전 좌석, 무료수하물’ 전략을 내세웠지만 최근 10여년 만에 해당 전략을 포기했다.

이런 현상은 티웨이, 이스타항공 등 다른 LCC에도 나타난다. 현재 무상 기내식 제공은 진에어가 유일한 것으로 알려진다. 무상서비스의 유료화 현상에 고객들은 꼼수라며 반발한다.

이에 LCC 업계 관계자는 “유료서비스를 뺀 더 저렴한 특가 좌석비율을 늘렸고 전체 가격도 서비스를 개편하면서 점점 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