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고용ㆍ투자는 국가경제에 기여하는 길…고용창출, 대기업이 앞장서달라”

대기업·중견기업 청와대 초청…기업인 대화서 당부

“기업 도약 환경 조성이 올해 정부 목표…대기업 설비투자 감소 아쉬움”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들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를 마친 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들과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대기업 총수들을 포함한 기업인들을 상대로 일자리 창출과 미래 성장동력을 위한 투자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삼성ㆍ현대기아차ㆍLGㆍSKㆍ롯데 등 10대 그룹을 비롯한 대기업 총수와 중견기업ㆍ지방상의 회장단 122명을 청와대로 초청, ‘2019년 기업인과의 대화’ 행사를 갖고 경제 현안을 논의햇다. 정부는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기업활동과 관련된 부처 장관 등 10여명이 참석, 기업인의 질문에 답변하고 자유롭게 토론했다.

문 대통령은 이자리에서 “고용과 투자는 기업의 성장과 미래동력 확보를 위한 기반이며 동시에 국가 경제와 민생에 기여하는 길”이라며 “지금까지 잘해오셨지만, 앞으로도 일자리 문제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고용 창출에 앞장서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좋은 일자리 만들기는 우리 경제의 최대 당면 현안”이라며 “300인 이상 기업은 청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좋은 일자리다. 30대 대기업 그룹은 지난 5년간 고용을 꾸준히 늘려왔고, 300인 이상 기업은 작년에 고용을 5만여명 늘려서 전체 고용 증가의 절반을 차지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300인 이상 대기업이 우리나라 설비투자의 약 85%를 차지하는데 주요기업이 주력산업 고도화와 신산업을 위해 꾸준히 투자를 해주셨지만, 작년 2분기부터 전체 설비투자가 감소세로 전환한 아쉬움이 크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이 힘차게 도약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게 올해 정부의 목표”라며 “여러 기업이 올해부터 대규모 투자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아는데, 정부 전담 지원반을 가동해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돕겠다. 앞으로도 적극적인 사업 발굴과 투자에 더욱 힘써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새해를 맞아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리고, 정부에 바라는 말씀을 듣고자 모셨는데, 올해에도 모든 기업이 발전하면서 우리 경제의 활력을 정부와 함께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중소기업과의 상생 협력을 대폭 확대해주신 것에 대해서도 각별히 감사의 말씀 드린다”면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대기업뿐만 아니라 협력업체들까지 전체 생태계가 함께 발전돼야 한다. 협력업체들에 대한 개발이익 조기 지급과 상생결제의 확대, 자금지원, 원천기술과 인력지원, 환경문제에 함께 책임지는 모습은 대기업에 대해 국민들과 중소기업이 신뢰를 가질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미래 성장동력을 위해 신산업과 신기술, 신제품에 더 많은 투자를 바라마지 않는다”면서 “정부도 여러분의 혁신 노력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다”고 약속했다. 또 “20조원이 넘는 올해 연구개발예산을 통해 기술 개발, 인력 양성, 첨단기술의 사업화를 적극 돕겠다”면서 “이러한 노력으로 수소경제, 미래자동차, 바이오산업, 에너지신산업, 비메모리반도체, 5G 기반 산업, 혁신 부품과 소재장비 등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커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기업·중견기업이 한국 경제의 큰 흐름과 전환을 이끌어 왔고, 새로운 산업과 시장 개척에 여러분이 앞장서주실 것으로 믿는다”며 “정부는 올해 여러분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고 현장 어려움의 신속한 해소에 힘쓰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새해를 맞아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리고, 정부에 바라는 말씀을 듣고자 모셨는데, 올해에도 모든 기업이 발전하면서 우리 경제의 활력을 정부와 함께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