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중완 “장미여관 멤버들 남보다 못한 사이 됐다”

20190117000042_0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육중완이 장미여관 해체 이유와 심경을 밝혔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이름과 팀을 바꾸고 새롭게 리셋 한 네 사람 한다감, 육중완, 이태리, 피오가 출연, 600회를 축하하며 입담을 뽐내는 ‘갑자기 분위기 600회’ 특집으로 꾸며졌다.

최근 장미여관 해체로 이슈가 된 육중완은 “밴드가 연애, 결혼과 비슷하다. 처음에는 좋아서 잘 맞다가 점점 대화가 줄어가고 그래서 이혼까지 가게된다”고 해체까지 간 이유를 밝혔다.

이어 “우리는 조율을 하다가 티격태격하면서 대화가 없어지고, 서로가 서로에게 위안이 안됐던 것 같다”며 “정말 아쉬운 건 음악때문에 만난 사이가 아니라 형, 동생으로 만났다가 헤어지고 나니 남보다 못한 사이가 된 것 같아서 너무 슬프다. 앞으로는 사업, 동업을 할 때 신중해야겠다는 생각한다”고 솔직한 심경을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