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이 이태원 가게 접은 이유… “최저임금 아니고 임대료 폭등 때문”

방송인 겸 사업가인 홍석천(왼쪽)이 tbs 라디오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SNS캡처]

방송인 겸 사업가인 홍석천(왼쪽)이 tbs 라디오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SNS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방송인 겸 사업가 홍석천이 이태원 식당 폐업의 이유가 최저임금 인상 때문이라는 보도에 대해 부인하면서 임대료 폭등 등이 큰 요인이었다고 밝혔다,

홍석천은 2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기본적으로 첫 번째는임대료가 폭등한 게 매우 큰 요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태원에서 18년 정도 가게를 운영했고 최근 2곳의 문을 닫았다. 가게를 닫게 된 이유로 (인터뷰에서) 여러가지를 이야기 했다. 그런데 최저임금은 가게를 닫은 직접적인 이유가 아니었다”며 “최초 인터뷰를 한 기자에게 ‘최저임금 때문으로 제목을 쓰면 안 된다’고 이야기도 했었다”고 밝혔다.

그는 초기 인터뷰 내용을 받아서 쓴 유력 언론사와 타 매체에서 해당 기사의 제목을 ‘최저임금 때문’으로 처리한 것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홍석천은 이태원 식당 폐업의 이유에 대해 “건물주들은 ‘이 친구들이 나가도 다른 데서 또 들어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경리단길을 일으켜 세웠던 사람들은) 거의 다 나갔고, 마지막으로 남은 경리단길 1세대 몇 분도 뒤쪽으로 쫓겨나다가 다른 데로 또 옮겨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홍석천의 설명에 따르면 초반 경리단길 평당 임대료는 2500만~3000만원이었지만 현재는 8000만~9000만원까지 3배~4배 가까이 올랐다.

그는 “최근에는 경리단길이나 해방촌이 죽어가고 있으니 건물주들도 그걸 알고 먼저 와서 ‘나가지 마라, 내가 30만원 깎아줄 테니’ 이런 경우도 많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홍석천은 “저도 열심히 일해서 빚으로 건물주가 됐는데, 임차인 임대인 양쪽을 다 이해할 수 있다”며 “착한 건물주들도 분명히 많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콘텐츠와 스토리가 있고 주차하기도 편해지면 사람들이 많이 올 텐데 지금은 거리 자체가 죽어가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내며 “늦었지만 모여서 잘 상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동네를 위해 어떻게 일해볼까 생각하다가 구의원은 괜찮은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며 “출마해볼까 봐요”라고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말을 맺어 눈길을 끌었다.

앞서 홍석천은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이태원에서 운영하던 식당 2곳의 폐점 사실을 공개하며 골목상권이 처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일부 건물주는 임대료의 과도한 폭등에 대한 우려를 잘 알고 있고 이제 현실화해야 한다는 데 동감하고 있다. 최저임금제의 인상 역시 결국 장사를 잘 해야만 해법을 찾게 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