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손예진, “친구 사이” 또 해명했지만…

20190122000007_0현빈과 손예진이 열애설을 거듭 부인했다.

현빈 열애설 측은 21일 오후 복수 매체를 통해 열애설이 사실이 아님을 밝혔다. 두 사람이 장을 보는 사진과 관련해서도 지인과 대동한 사실을 알리며 절친한 친구 사이임을 한 번 더 강조했다.

앞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 10일에 이어 현빈, 손예진이 미국에 함께 머물고 있는 정황이 담긴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 현빈, 손예진은 미국의 한 지역으로 추정되는 마켓에서 함께 장을 보며 연인과 같은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두 사람은 10여일 전에도 열애설의 주인공이었다. 당시 온라인 커뮤티를 중심으로 현빈과 손예진의 미국 목격담이 게재됐다. 해당 글을 게시한 게시자는 “현빈이 손예진과 그의 부모님과 함께 한 식당에서 식사를 했다”고 설명했다.

1982년생 동갑내기인 현빈과 손예진은 지난해 개봉한 영화 ‘협상’으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