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득점 무실점…벤투호 8강 상대 카타르 만만치 않네

‘차기 월드컵 개최국’ 으로 최근 전력 급상승 -‘7골’ 득점 선두 공격수 알리 등 경계 대상 -韓, 2017년 러 월드컵 亞최종예선서 2-3 패해

카타르 선수들 이라크와의 16강전에서 골이 터지자 기뻐하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대표팀이 8강에서 만날 팀은 ‘2022년 월드컵 개최국’ 인 카타르다.

카타르는 23일(한국시간) 아부다비 알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16강전에서 이라크를 1-0으로 물리쳐 한국의 8강서 붙게 됐다.

카타르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93위로 한국(53위)보다 낮지만, 개최국으로서 준비하는 2022년 월드컵에 대비해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대표팀 전력이 크게 향상됐다는 평가다. 년부터 지휘하고 있다.

특히 ‘월드컵 모의고사’로 삼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최근의 괄목한 성과가 눈길을 끈다.카타르는 지난해 10월 자국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평가전에서 4-3으로 승리했고, 11월 A매치 기간엔 스위스를 1-0으로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또 러시아 월드컵에서 선전을 펼쳐 화제를 모은 ‘바이킹 군단’ 아이슬란드와 평가전에서는 2-2로 비겼다.대회가 임박한 지난달 말 알제리, 이란과의 평가전에서 2연패를 당하기는 했지만 따끔한 예방주사를 맞은 카타르는 조별리그에서 3연승을 달리며 처음으로 아시안컵 조별리그를 1위로 통과했다.

조별리그에서 레바논에 2-0, 북한에 6-0, 사우디아라비아에 2-0 승리를 거뒀고,16강전에서 이라크를 1-0으로 따돌려 무실점 행진을 잇고 있다.

공격 선봉에는 7골을 폭발하며 대회 득점 선두를 달리는 공격수 알모에즈 알리가 있다. 수단 태생으로 1996년생의 ‘젊은 피’ 알리는 조별리그 3경기 모두 골 맛을 봤다.

16강전에선 알리의 득점이 나오지 않았으나 빠른 공수 전환과 역습, 결승 골 상황에서 드러난 중앙 수비수 바삼 알 라위의 날카로운 킥 등도 한국으로서는 경계해야 할 점이다.

카타르가 16강전을 90분 만에 마친 건 한국보다 유리하지만, 미드필더 아심 마디보와 측면의 압델카림 하산이 경고 누적으로 8강전에 출전할 수 없게 된 점은 한국 입장에서는 다행이다.

상대전적에서는 5승 2무 2패로 한국이 크게 앞섰으나 2017년 6월 러시아 월드컵아시아 최종예선에서 2-3으로 패한 아픈 기억이 있어 이번 대결이 설욕의 기회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과 카타르의 8강전은 오는 25일 밤 10시(한국시간)아부다비의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