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사상 첫 영업이익 ‘1조 클럽’ 입성

영업이익 1조393억원…전년 대비 11.7% 증가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LG생활건강이 사상 처음으로 지난해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1조393억원으로 전년대비 11.7% 증가했다고 24일 공시했다. 동기간 매출은 10.5% 성장한 6조7475억원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의 연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분기 매출은 1조6985억원, 영업이익 2108억원, 당기순이익 1013억원을 달성해 전년 동기대비 각각 14.2%, 13.9%, 23.5% 성장하며 사상 최고 4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화장품 사업부 매출은 변동성이 큰 시장에서도 전년 동기대비 18.2% 증가한 1조501억원을 기록해 최초 분기 매출 1조원을 달성했다.

특히 럭셔리 브랜드 ‘후’는 출시 15년 만에 국내 화장품업계에서 처음으로 단일 브랜드 기준 연 매출 2조원을 달성했다. 최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악재에도 불구하고 성장세를 이어가며 전체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숨’의 고가라인인 ‘로시크숨마’는 지난해 4분기에 중국에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오휘’의 최고급 라인인 ‘더퍼스트’는 전년 동기보다 매출이 31% 증가하며 차세대 브랜드로서 입지를 강화했다고 LG생활건강은 설명했다.

생활용품사업은 구조조정을 통해 사업 체질을 개선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4.9%, 7.2% 성장했다. 음료 사업도 기존 브랜드의 판매 호조와 신규 브랜드 출시로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12%, 영업이익은 21.9% 성장했다.

생활용품은 프리미엄 브랜드를 중심으로 아시아에서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 LG생활건강은 특히 중국에서 치약, 샴푸, 바디워시 등을 중심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온ㆍ오프라인 채널을 확대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