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박항서호 ‘3월 왕중왕전’ 6월로 연기될 듯

벤투호와 박항서호가 내년 3월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맞붙는다는 사실을 알린 포스터. [사진=대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벤투호와 박항서호가 내년 3월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맞붙는다는 사실을 알린 포스터. [사진=대한축구협회 인스타그램]월로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다음 달 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기로 했던 한국축구대표팀과 베트남축구대표팀의 A매치 친선경기가 베트남 측의 사정으로 연기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 매체 ‘틴툭 베트남’은 1일 “베트남축구연맹(VFF)이 3월로 예정된 한국과 A매치 평가전 일정을 연기해줄 것을 아세안축구연맹(AFF)에 정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당초 동아시아축구연맹(EAFF)과 AFF는 두 단체가 개최하는 E-1챔피언십(동아시아축구연맹컵)과 스즈키컵(아세안축구연맹컵) 우승팀이 오는 3월에 왕중왕전 개념의 맞대결을 벌인다는 데 합의했다. 한국은 지난 2017년 E-1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베트남은 지난해 말 스즈키컵에서 정상에 올라 두 나라의 A매치가 성사된 것이다.

그런데 일정이 문제가 됐다. 맞대결 예정일로 점찍어놓은 3월26일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이 걸린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예선 경기가 열리는 날이다.

베트남은 국가대표팀의 주축 멤버들이 20대 초중반으로, 도쿄올림픽 본선행에 도전하는 연령대와 상당부분 겹친다. 때문에 한국-베트남 친선경기와 U-23 아시아 챔피언십 예선이 동시에 열리면 베트남은 두 경기 중 한 쪽에 2진급을 내보내거나, 또는 주력 멤버들을 둘로 쪼개야 하는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축구 관계자들은 베트남의 요청이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보고 있다.

당초 축구협회는 베트남과 친선경기를 기대하는 입장이었지만, 아시안컵에서의 부진으로 무거운 분위기다. 또 기성용(뉴캐슬),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등 대표팀 주축 멤버들이 은퇴를 선언해 전력 공백도 크다.

이에따라 축구협회 역시 대표팀이 이대로는 향후 A매치 일정에 경기력과 흥행 모두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판단으로 대표팀 재정비를 위해 내심 베트남과의 맞대결 일정 연기를 바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본이 3월 A매치 파트너로 일찌감치 점찍은 남미의 두 강호 콜롬비아ㆍ볼리비아를 국내에 불러들여 실전형 모의고사를 치르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축구계에서는 ‘박항서 더비’가 연기될 시점은 6월로 보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A매치 일정상 3월 이후 가장 빠른 A매치 데이는 6월에 잡혀 있고 9월부터는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예선이 시작되기 때문에 웬만하면 9월이전인 6월이 적당하다는 중론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