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 수출 감소…선글라스 수입은 급증

PYH2018041816310005300_P4한국산 안경테·선글라스 수출이 동시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3일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지난해 안경테 수출액은 1억2천300만 달러로 2017년보다 5.9% 감소했다.

안경테 수출은 2014년 1억3천800만 달러를 기록한 뒤 2년간 10%가량 줄다가 2017년 5.1% 증가하며 하락세를 멈췄다. 그러나 울템 소재 안경 시장을 중국업체가 잠식한 데다 디자인·마케팅 역량 부족, 사드 갈등 여파 등이 수출 부진으로 이어졌다.

특히 급신장하던 선글라스 수출은 직격탄을 맞았다. 2012년 611만 달러에 그친 선글라스 수출은 2013년 940만 달러, 2014년 990만 달러, 2015년 1천850만 달러, 2016년 2천950만 달러, 2017년 3천460만 달러로 급증했다.

수년째 호황 끝에 선글라스 수출은 지난해 2천810만 달러로 2017년보다 18.9%나 감소했다.

안경테·선글라스 수입은 크게 늘었다. 2016∼2017년 6천700만∼6천800만 달러에 머문 안경테 수입은 지난해 7천400만 달러로 9% 넘게 늘었다.

선글라스는 2015년 2억200만 달러로 정점을 찍고 2016년 1억7천700만 달러, 2017년 1억6천300만 달러로 감소세를 보였으나 지난해 1억9천400만 달러로 19%가량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세계 플라스틱 사출 시장에서 중국업체 추격이 거세고, 사드 사태 이후 중국 수출이 여전히 부진하다”고 말했다.(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