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타이거 니클라우스와 라운딩…”타이거 메이저 우승할 것”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일 타이거 우즈, 잭 니클라우스와 플로리다주 쥬피터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라운딩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일 타이거 우즈, 잭 니클라우스와 플로리다주 쥬피터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라운딩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트럼프 트위터 캡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와 골프 라운딩을 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황제의 ‘귀환’을 선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모두가 어제 타이거의 플레이가 어떠했는지를 물어본다”며 “그 해답은 훌륭하다!”라고 말했다.

주말을 맞아 가족과 플로리다주에 있는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휴식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인근의 트럼프 내셔널 주피터 골프클럽에서 타이거 우즈와 ‘살아있는 골프 전설’ 잭 니클라우스와 함께 라운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우즈)는 멀리, 곧게 공을 쳤고 퍼팅도 환상적으로 했다”며 우즈가 64타라는 좋은 스코어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그는 “타이거는 돌아왔다”며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할 것”이라고 장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잭 니클라우스에 대해서도 “당연히 잭도 정말 잘했다”며 “그의 퍼팅은 놀랍다”고 칭찬했다. 그는 니클라우스와 타이거가 서로를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세 사람이 골프장에서 찍은 기념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며 “잭 니클라우스, 타이거 우즈와 함께 멋진 아침”이라는 글을 썼다.

우즈는 지난해 5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화려하게 부활했으며, 지난달 말 열린 그의 올해 첫 출전 경기인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에서는 공동 20위로 대회를 마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에는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과 골프 라운딩을 했다. 이어 저녁에는 웨스트 팜비치 공항 부근에 있는 트럼프 인터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미국프로풋볼(NFL) 챔피언을 가리는 경기인 슈퍼볼 시청 파티에 참석한 뒤 전용기 편으로 백악관으로 복귀했다.워싱턴/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