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프로축구팀 유소년 선수숙소서 불…13명 사상

선수 6명·스태프 4명 사망…부상 3명 가운데 1명 중상

화재가 발생한 프로축구클럽 플라멩구 훈련캠프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유명 프로축구클럽인 플라멩구 훈련캠프의 유소년 선수 숙소에서 8일 새벽(현지시간) 불이 나 10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했다.

사망자 중 6명은 유소년 선수들이며 4명은 팀 스태프로 알려졌다.

부상자는 모두 10대 선수들이다. 부상자 가운데 최소한 1명은 위중한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소방대는 전했다.

불은 이날 새벽 5시께부터 시작돼 2시간 만에 꺼졌으나 이른 새벽에 화재가 발생한 데다 많은 인원이 밀집한 장소여서 인명피해가 컸다.

불이 난 곳은 리우 시 서부 바르젱 그란지 지역에 있는 플라멩구 훈련캠프 내 14∼17세 유소년 선수들이 묵는 숙소인 ‘니뉴 두 우루부’다.

이 숙소는 한동안 보수공사를 거쳤으며 지난해 11월 새로 문을 열었다.

훈련캠프는 최근 강풍과 폭우로 6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큰 피해를 본 지역과 인접해 있다.

화재 당시 해당 시설 역시 강풍·폭우의 영향으로 전기와 수돗물 공급이 끊겨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