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몸값 1억 유로 돌파 초읽기

Britain Soccer FA Cup
손흥민<사진:AP>

손흥민(27· 토트넘 홋스퍼)의 몸값이 한달 새 대폭 상승했다. 조만간 1억 유로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포탈코리아에 따르면,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가 지난 5일 업데이트한 트레이드 시장 가치에서 손흥민의 이적료 가치가 9,840만 유로(미화 약 1억1,140만달러·한화 약 1,255억원)로 평가됐다. 지난달 발표(9,390만 유로)보다 무려 450만 유로(미화 약 509만4천달러·한화 약 57억원)가 뛰었다.

최근 두 달 사이 엄청난 활약을 펼친 결과다. 손흥민은 지난 2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리그 10호골을 성공시켰다. 지난해 11월 25일 첼시전에 시즌 첫 골을 넣더니, 두 달 사이 12경기에서 10골 4도움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 중 손흥민보다 나은 선수가 없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도 지난 7일자 보도에서 “손흥민이 세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11월 24일부터 25라운드까지 손흥민보다 더 많은 골에 관여한 선수는 없었다. 아시안컵으로 3주를 비웠음에도 말이다”고 손흥민의 활약을 집중조명했다.

이는 두 달 동안 손흥민의 몸값이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린 이유이기도 하다. 손흥민은 월드컵 직후 9,980만 유로(미화 약 1억1,300만달러·한화 약 1,273억원)의 예상 이적료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액을 찍었지만, 이후 4개월은 가치가 조금씩 하락했다.

지난해 12월에는 9,010만 유로(약 1,149억원)까지 추락했다. 그러나 최근 두 달 최고의 활약을 이어가며 자신의 가치를 스스로 끌어올렸다.

꿈에 그리던 1억 유로(미화 약 1억1,320만달러·한화 약 1,275억원)도 코앞이다. 지금의 상승세가 이어진다면, 다음 평가 때는 1억 유로를 손쉽게 넘길 것으로 보인다. 예상 몸값이 1억 유로를 넘는 선수는 1월 평가 기준으로 유럽 내 27명뿐이었다.

한편, 예상 이적료 가치 1위는 킬리안 음바페가 차지했다. 2억 1,960만 유로(미화 약 2억 4,860만달러·한화 약 2,801억원)로 유일하게 2억 유로를 넘겼다. 해리 케인(1억 9,860만 유로), 라힘 스털링(1억 8,510만 유로), 모하메드 살라(1억 8,400만 유로), 네이마르(1억 8,230만 유로), 리오넬 메시(1억 7,160만 유로) 등이 음바페의 뒤를 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