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이런 ‘알바’는 없었다.. ‘커피프렌즈’ 백종원 특별출연

20190209000033_0

“알바인가, 사장인가”

tvN ‘커피 프렌즈’에는 백종원이 8일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합류해 놀라운 활약을 펼쳤다. 손님이 많이 와도 당황하지 않고 안정감이 유지됐다.

8일 방송된 6회의 시청률은 평균 5.9%, 최고 7.5%를 기록하며 ‘커피 프렌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닐슨코리아)

유연석과 손호준의 요청으로 ‘커피 프렌즈’를 찾은 그는 그동안의 모든 아르바이트생들처럼 앞치마와 고무장갑을 받고 싱크대로 향한다. 그는 당황함도 잠시, 어느새 진지한 눈빛으로 설거지에 돌입하고 귤따기부터 재료 손질, 제빵까지 가리지 않고 척척 해내 감탄을 안겼다. 그는 주방을 오가며 유연석, 손호준을 전격 지원하는 등 특급 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을 이어갔다.

이날 쏟아지는 주문 속에서도 백종원의 눈부신 활약 덕분에 그 어느 때보다 순조로운 분위기 속에서 영업이 진행됐고, 멤버들 사이에서는 “선생님이 안 계셨으면 진짜 큰일 날뻔했다”, “왜 이렇게 여유롭지?”라는 감탄이 이어졌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멤버들이 저녁 영업에 도전하면서 다양한 신메뉴들을 대거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의 자문을 받아 딱새우 감바스, 알리오 올리오, 딱새우 튀김이 탄생했고 이러한 신메뉴들은 카페에 방문한 손님들로부터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셰프 유연석이 새로 선보인 에그베네딕트 역시 좋은 반응을 받으며 손님들의 즐거운 기부를 이끌어냈다. ‘커피 프렌즈’ 첫 방송을 앞두고도 백종원이 전수했던 프렌치토스트와 흑돼지 토마토스튜가 손님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적이 있다.

한편, tvN ‘커피 프렌즈’는 유연석과 손호준이 제주도의 한 감귤 농장에서 카페를 운영하며 수익금을 전액 기부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서병기 선임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