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만에 다시 타오른 평화의 불꽃’…어게인 평창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행사 강릉·평창·춘천 등 강원 곳곳 개최
어게인 평창, 평화 비둘기야 날아라

어게인 평창, 평화 비둘기야 날아라 9일 오후 강원 평창군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식’에서 평화 비둘기 풍선 날리기 퍼포먼스가 진행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1주년을 맞은 9일 평화와 화합으로 하나 된 열정을 다시 지피는 행사가 강원 곳곳에서 열렸다.

올림픽 및 패럴림픽 1주년 기념식이 열린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는 이날 오후 4시부터 대회 참가 국기를 든 기수단 입장을 시작으로 풍물·무용 공연, 평화 대합창, 평화의 함성 퍼포먼스 등이 이어졌다.

특히 행사 마지막에는 우뚝 솟은 성화대 위로 다시 불꽃을 지피며 1년 전 그날의 감동을 되새겼다.

이밖에도 국악인 송소희와 대회 홍보대사로 활약한 가수 인순이의 축하공연이 행사장을 뜨겁게 달궜다.

평화기원 퍼포먼스 나서는 이낙연 총리

평화기원 퍼포먼스 나서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 부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행사에 참석, 종이 비둘기를 날리는 평화선언 및 성화 점화 퍼포먼스를 위해 연단으로 향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기념식에서 “1년 전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성공하리라고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지만, 개막식은 최고로 성공했다”며 “평창올림픽은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어 “평창올림픽으로 남북정상회담이 3차례 이어졌고, 북미 정상회담이 역사상 처음으로 열렸다”며 “평창올림픽은 조국 분단의 역사를 새로 쓴, 새로운 역사”라고 평가했다.

평창에 이어 강릉에서도 같은 날 오후 6시 30분부터 이 총리와 올림픽 자원봉사자, 관람객 등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주년 기념 대축제가 열렸다. 대축제에서는 그룹 아이콘, 위너, 하현우, 백지영, 슈퍼주니어, 모모랜드 등이 축하공연을 펼쳤다.

'평창올림픽의 감동과 환희를 다시 한번'

‘평창올림픽의 감동과 환희를 다시 한번’ 9일 저녁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 1주년을 기념하는 대축제가 열리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피겨 여왕’ 김연아와 ‘빙속 여제’ 이상화도 행사에 앞서 팬 사인회를 열고 오랜만에 팬들을 만났다.춘천 중도 일대에서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 춘천 평화문화축전’이 열렸다. 오후 7시부터 춘천역 앞 구 캠프페이지 무대에서는 다양한 공연이 펼쳐졌고 오후 7시 30분부터 20분간 불꽃 아트쇼가 밤하늘을 밝혔다.(평창=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