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시의회 ‘피난처 도시’ 지정

AKR20190210000600075_01_i_org
LA다운타운 전경

로스앤젤레스(LA) 시의회가 LA를 공식적인 ‘피난처 도시’(sanctuary city)로 지정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반(反) 이민 정책에 맞서 불법 이민자들을 이민세관단속국(ICE) 등 연방기관의 구금·추방 위협으로부터 보호하고 시에 소속된 법집행기관이 연방기관의 불체자 단속 작전에 협력하지 않는다는 게 피난처 도시 정책의 요체다.

LA 시의회 길버트 세지요 의원은 전날 “트럼프 시대에 공격받고 있는 모든 이들을 위해 우리는 이 도시가 피난처 도시가 될 것임을 선언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은 피부색, 신념 등에 의해 차별받지 않고 언제, 어떻게 이곳에 왔는 지에 따라 재단되지 않을 것”이라며 “오로지 판단 기준은 그들이 이 도시에 공헌하고 있는 지에 달렸다”라고 덧붙였다.

시의회는 1년 6개월 전 발의된 피난처 도시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12 대 반대 2로 통과시켰다.

그러나 일부 이민자단체는 LA 시의회의 표결이 너무 늦었다고 비판했다. 미국 시민자유연맹(ACLU) 남가주 지부는 “LA 시의회는 피난처 도시가 진정으로 필요하던 순간 때를 놓쳤다”라고 말했다. LA의 피난처 도시법은 캘리포니아 주법안 상원 54호와 일치한다. 자치 경찰과 연방기관의 협력에 대한 규정이다.

LA 경찰국(LAPD)은 연방기관이 수색영장 없이는 유치시설에서 불법이민 관련 수사를 하지 못하도록 막고 있다. 또 다른 단체인 이민자연구센터는 “이번 피난처 도시 선언을 전적으로 상징적인 조처로 볼 수는 없다”라고 말했다.LA/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