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설 명절 소비증가율 14년만에 첫 ‘한자릿수’…‘성장둔화’ 증거

춘제 소매ㆍ요식업 전년 대비 1.7%p 감소

영화 관람 성장세도 둔화…무역전쟁에 소비심리 침체

춘제 연휴기간 베이징 쯔진청(자금성)에 몰려든 관광객들. [EPA]

춘제 연휴기간 베이징 쯔진청(자금성)에 몰려든 관광객들. [EPA]

중국의 경제 성장을 떠받쳐 온 소비가 심상치 않다.

중국 실물경기의 바로미터로 여겨지는 ‘춘제(春節ㆍ설)’ 연휴 소비 성장률이 통계를 시작한 2005년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아래로 떨어졌다.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따른 경기 둔화 속에 소비 심리가 얼어붙은 탓이다.

중국 상무부 통계에 따르면 올해 춘제 황금연휴(2월4일~10일) 기간 4억명 이상이 여행을 떠나고 소매ㆍ요식업 매출은 1조50억위안(약 166조원)으로 집계됐다. 소매ㆍ요식업 매출이 1조위안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증가율을 살펴보면 전년 대비 8.5%에 머무르며 1.7%포인트 감소했다. 이는 정점이었던 2011년 증가율(19%)에 비하면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이 기간 관광객 수는 지난해 보다 7.6% 증가한 4억1500만명, 관광수입은 8.2% 증가한 5139억위안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지난해 춘제 연휴 관광객수와 관광수입 증가율 12.1%와 12.6%와 비교하면 크게 둔화한 것이며, 14년만에 처음으로 두 자릿수 성장률 아래로 떨어졌다.

박스오피스 수입 역시 60억위안을 넘을 것으로 관측했지만 실제 수입은 지난해 수준인 58억3000만위안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 증가율은전년 동기 대비 1% 증가에 머물렀다. 작년에는 증가율이 60%를 넘었다.

특히 춘제 연휴 동안 영화를 본 관객수는 1억3000만명으로 작년보다 10% 감소했다. 관객수가 감소했음에도 박스오피스 수입이 감소세를 면한 것은 영화표 값이 오른 탓이다.

춘제 연휴는 5월 노동절, 10월 국경절과 함께 중국 최대 소비 성수기로 꼽힌다. 특히 춘제 매출은 1년 간의 소비를 점치는 지표로 여겨진다.

이에 이번 춘제 성적표는 최근 둔화세가 뚜렷해진 중국의 소비 경기를 반영했다는 평이 나온다. 미중 무역전쟁 이후 처음 맞이하는 춘제 연휴인 만큼 이에 따른 타격을 반영했다는 지적이다. 무역전쟁 여파가 민간기업 도산, 외자기업 철수, 실업자 증가, 수입 감소 등으로 확산되면서 소비가 위축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미국의 중국어신문 다지위안은 “올해 농민공(농촌 출신 도시 노동자)의 귀향일자가 예전보다 앞당겨졌다”면서 “주문이 줄어든 제조 공장들이 더 빨리 연휴에 들어갔거나 농민공들이 일자리를 잃으면서”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미중 무역협상 타결 가능성은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2월 담판’이 불발되면서 휴전 기한인 3월 1일까지 협상 타결이 불가능하다는 관측이 커지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무역협상의 포괄적인 합의를 위한 본질적인 요소들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아직까지 개략적인 합의문 초안 조차 마련하지 못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협상시한 연장이 대안으로 거론되고 있다. 미국 CNBC 방송 등은 백악관이 협상 시한이 지난 뒤에도 20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상품에 대한 추가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리는 것을 유보하고 협상을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11일부터 베이징에서는 미중 무역전쟁 종식을 위한 차관급 협상이 시작되고, 14~15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등도 방중해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와 협상을 이어간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