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미회담 전 개각 없다…총리 교체설도 가능성 제로”

김의겸 대변인 “인사는 대통령 결정사항…2월 개각 없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연합]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연합]

청와대는 이달 27~28일 예정된 2차 북미정상회담 전 개각 가능성에 전면 부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춘추관 기자 브리핑에서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2월 개각설 대해 “(인사는) 대통령의 결정사항이라 그 전에 말하는 것이 조심스러운데 취재 편의를 위해서 말하겠다”며 “2월에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모 언론에서 이낙연 총리총리 교체 가능성을 보도했는데 그럴 가능성은 제로다”고 선을 그엇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도 앞서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개각 관련) 인사는 대통령의 결정 전까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언론은 정부 고위 관계자 말을 인용해 이르면 이번 주말 청와대가 개각발표를 할것이라고 보도했다. 일부 언론은 “개각 준비가 거의 끝났다”며 “이르면 이번 주 후반이나 내주 초에는 개각 발표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도 했다.

개각 대상으로는 7~8명이 거론된다. 문재인정부 출범 직후 임명된 ‘원년 멤버’ 중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김부겸 행정안전ㆍ김영춘 해양수산ㆍ김현미 국토교통ㆍ도종환 문화체육관광ㆍ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경우 내년 총선 일정 등을 고려해 이미 교체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모두 20개월 이상 임기를 보낸 데다 내년 총선 출마 준비를 위해서 물러날 확률이 높다. 또 초대 장관인 조명균 통일ㆍ박상기 법무부 장관도 정치인은 아니지만 1기 내각이라는 점에서 개각 대상으로 거론된다.

후임으로는 정치권 인사보다는 관료나 전문가 출신이 물망에 오를 가능성이 크지만, 민주당 소속 의원 중에서도 차기 총선에 불출마하는 경우에는 충분히 입각할 수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