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배우 리처드 기어, 칠순 앞두고 득남

영화 ‘사관과 신사’, ‘귀여운 여인’ 등에 출연한 할리우드 베테랑 배우 리처드 기어(69)가 34살 연하의 부인 알레한드라 실바(35)와 사이에서 아들을 얻었다고 라이프스타일및 연예잡지 ‘피플’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리처드 기어(왼쪽)와 아내 알레한드라 실바

리처드 기어(왼쪽)와 아내 알레한드라 실바[EPA=연합뉴스]

기어 부부는 며칠 전 뉴욕의 한 병원에서 사내아이를 품에 안았다고 측근이 전했다.

기어와 실바는 지난해 4월 결혼했다. 기어는 톱 모델 신디 크로퍼드와 처음 결혼했다가 결별한 뒤 두 번째 부인 캐리 로웰과 사이에 19살 된 아들을 뒀다. 기어의 득남은 거의 20년 만이다.

실바도 기업가인 전 남편과 사이에 여섯살짜리 아들이 있다. 기어 부부의 한 지인은 연예매체 E!뉴스에 “기어와 실바는 서로 편안하게 느끼고 있으며, 함께 미래를 꿈꾸고 있다”라고 말했다.(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