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44년만에 두번째 올림픽 유치 공식화…평양과 공동개최 추진

1988년 서울올림픽 포스터

1988년 서울올림픽 포스터

서울특별시가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전에 나선다.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44년 만의 두 번째 올림픽에 도전하는 것. 이번에는 평양과 공동개최를 노린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정기 대의원총회를 열어 동·하계 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해 서울을 2032년 하계올림픽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했다. 서울시는 49표 가운데 절반이 넘는 34표를 얻어 경쟁 도시인 부산광역시를 제쳤다.

이날 대의원총회장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이 직접 나서 대의원들을 상대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먼저 연단에 오른 오 시장은 “2032년 하계올림픽을 남과 북이 함께 유치해 역사적인 평화올림픽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산과 서울이 공동으로 유치하자”고 제안을 던지기도 했다. 남측의 서울과 부산, 그리고 북측의 평양과 또 다른 도시 등 4개 공동으로 올림픽 대회를 치르자는 제안이었다.

오 시장은 “부산은 한반도 평화가 시작되는 출발점이자 종착점”이라며 “부산역에서 출발하는 열차가 북녘을 거쳐 유럽으로 뻗어갈 날이 다가오고 있다”고 유치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부산시는 국가균형발전과 통일국가건설을 위해 부산에서 올림픽이 열려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북측의 유치도시로 사실상 수도 평양이 정해진만큼 그에 걸맞게 서울이 공동 유치도시가 돼야 한다”며 “서울올림픽이 곧 대한민국의 올림픽이고 한반도의 올림픽”이라고 했다.

서울시는 특히 역대 올림픽 최초로 5G 기술을 활용해 서울과 평양에서 동시 개·폐회식을 열도록 하겠다고 밝혀 대의원들의 시선을 붙잡았다. 서울시는 또 교통, 문화, 숙박, 관광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도시이며 이미 하계올림픽을 성공리에 치른 경험이 있음을 강조했다.

앞서 인도(뭄바이), 독일(복수 도시), 호주(브리즈번), 이집트(카이로-알렉산드리아), 러시아(블라디보스톡) 등이 2032년 올림픽 유치를 천명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9월 평양에서 발표한 평양 공동선언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를 함께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로부터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평가를 받는다. 대한체육회는 이후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보증서’를 정부로부터 전달받아 오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주재 남북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 회의 때 유치신청서와 함께 정식 제출할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