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베조스 ‘불륜설’ 보도에 사우디 개입 의혹

베조스 소유 WP, ‘사우디 황태자가 자말 카슈끄지 살인’ 공격 보도

베조스 ”불륜 보도 정치적인 힘에 의한 영향 받았을 것“…사우디 지목

사우디 외무장관 “연속극 같은 이야기” 부인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 [로이터]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가 자신의 불륜설을 보도한 내셔널 인콰이어러로부터 ‘협박’을 받았다고 밝히는 과정에서 사우디 아라비아(이하 사우디)의 개입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사우디 측이 불륜 보도 개입설을 부인했다.

아딜 알 주비르 사우디아라비아 외무장관은 10일(현지시간) 미국 CBS의 시사프로그램 ‘페이스더네이션’에 출연해 “이것은 두 당사자 간의 일이며, 우리는 그와 아무 상관이 없다”면서 “나는 (이상황이) 마치 연속극처럼 들린다”고 밝혔다.

앞서 베조스는 지난 7일 블로그를 통해 내셔널 인콰이어러와 그 발행인인 데이비드 페커가 자신을 협박하려고 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베조스는 내셔널 인콰이어러의 폭로가 정치적인 동기 혹은 정치적인 힘에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그 배경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와 내셔널 인콰이어러의 관계, 그리고 언론과 사우디의 관계에 주목했다. 페커 내셔널 인콰이어러 CEO는 트럼프 대통령의 오랜 친구다.

사우디가 베조스의 불륜설 보도에 개입했을 것이란 추측의 배경은 지난해 10월 반정부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인 사건이다. 당시 워싱턴 포스트(WP)에 사우디 비판 칼럼을 게재하고 있는 카슈끄지는 이스탄불 주재 사우디 영사관을 방문했다 살해됐다. 이후 워싱턴포스트는 카슈끄지 살인이 사우디아라비아의 황태자 모하메드 빈 살만이 개인적으로 지시한 것이라는 증거를 공격적으로 보도했다.

CIA와 주요 정당의 의회 지도부를 포함한 미국 정치정보기관의 압도적인 다수는 빈 살먼이 살인에 책임이 있다고 결론지었다. 그러나 트럼프와 그의 행정부의 주요 인사들은 일관되게 빈 살만 황태자의 편을 들어왔다. WP의 소유주가 바로 베조스다.

페커 내셔널 인콰이어러 CEO 역시 불륜 보도과정에서 정치적 개입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페커의 변호사는 ABC 방송에 출연해 “내셔널 인콰이어러는 베조스의 사진 등을 정치적 소스가 아닌 취재를 통해 얻었다”면서 “베조스와의 ‘협상’ 역시 협박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는 “AMI(내셔널 인콰이어러의 모회사)는 (불륜 보도가) 백악관이나 사우디 아라비아, 워싱턴 포스트에서 영감을 얻은 것이라는 오해를 받고 싶지 않다”면서 “그것은 아무 상관도 없으며, 평범한 소식통에서 이 이야기를 들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