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 울린 이영자의 깜짝고백 “반신마비 母 다시 걷게 하는데 내 청춘 다 바쳐”

20190219000088_0개그우먼 이영자가 온 가족에게 막무가내로 강제 노동을 시키는 일중독 남편의 사연에 자신의 안타까운 가족사를 털어왔다.

18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나의 소원’코너에서는 가족에게 365일 연중무휴로 일만 시키는 남편 때문에 몸과 마음이 지칠 대로 지친 40대 아내의 모습이 담겼다.

고민의 주인공은 일주일에 딱 하루만 쉬는 것이 소원이라며 3년 동안 한 번도 쉰 적이 없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이영자는 “저는 이런 얘기를 하고 싶지 않았다”며 아픈 가족사를 털어놨다.

그는 “나는 우리 엄마가 미련하다고 생각했다. 3시간만 자고 일하느라 53세에 반신마비로 쓰러졌다. 그런데 다행인 게 내가 그때 연예인이 됐다”며 운을 뗐다. 이영자는 “나는 어머니를 일으켜 세우는데 내 청춘을 다 바쳤다. 지금은 어머니가 다시 움직이게 됐다. 그러기까지 얼마나 했겠냐”며 힘든 시절을 회상했다.

그러면서 이영자는 “나는 이제 내 인생을 살고 싶다. 더 나이를 먹기 전에 내가 해보고 싶은 삶을 살고 싶다”며 진심을 전했다. 그 모습을 본 사연자의 남편은 “일주일에 한 번 일요일마다 쉬겠다”고 선언해 좌중의 환호를 받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