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차도에 거액 쏜 샌디에고, 최고대우 노리는 하퍼까지?

이미지중앙

브라이언 하퍼[사진=워싱턴내셔널스]

 매니 마차도를 미국 프로스포츠 FA 역대 최고액인 3억 달러(약 3378억 원)에 영입한 샌디에고가 또 다른 빅딜을 꿈꾸고 있다.

MLB 네트워크 존 헤이먼 기자는 22일(한국시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믿기 어렵겠지만 샌디에고는 브라이스 하퍼와의 계약을 배제하지 않았다. 구단 경영진이 하퍼 영입에 관해 23일 회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하퍼는 여러 구단으로부터 제안을 받았지만 계약 규모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하며 협상이 결렬됐다.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가 4억 달러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3억 달러를 제시한 원 소속팀 워싱턴과 시카고 화이트삭스는 이미 협상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현재 하퍼의 유력한 행선지로 언급되고 있는 팀은 샌디에이고와 ‘큰 손’ 필라델피아뿐이다.

지난 해 샌디에고 외야진의 팀 OPS는 0.720으로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22위에 그쳤다. 헌터 레프로가 26개의 홈런을 뽑아내며 제 몫을 해줬을 뿐, 타선에 무게감을 줄 수 있는 확실한 외야수가 없다. 하퍼가 영입된다면 하퍼-에릭 호스머-마차도로 이어지는 남부럽지 않은 클린업트리오가 완성된다.

샌디에고가 마차도에 이어 하퍼까지 영입하며 올 시즌 FA 최대어 2명을 모두 잡을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모아진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동언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