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인도ㆍ러시아, 4차 산업혁명 기술 공동 개발

IoT, AI, 빅데이터, 바이오헬스, 첨단소재 등

산업통상자원부는 인도, 러시아와 4차 산업혁명기술을 함께 개발하는 ‘공동펀딩형 국제공동기술개발’ 사업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국내 기업이 인도나 러시아 기업과 연구개발(R&D) 컨소시엄을 구성하면 각국 정부가 공동으로 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신남방(인도), 신북방(러시아) 주요국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공동 대응하는 의미가 있다.

정부는 그동안 민간 기업이 필요한 기술과 투자 의향, 각국의 정책과 시장 환경, 산업별 강점 등을 고려해 기술개발 분야를 선정했다. 인도와는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소프트웨어 등 첨단 제조 관련 4개 분야를 선정했으며, 과제당 총 2년간 최대 10억원을 지원한다. 러시아와 함께 개발하는 분야는 바이오헬스, 첨단소재, 에너지신산업, 무인기(드론), 빅데이터 등으로 과제당 총 2년간 최대 6억6000만원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인도, 러시아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신산업 창출과 신흥시장 개척, 제3국 공동진출 등의 효과를 누릴 것으로 기대했다.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