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전 여친 황하나 “모든 일 공개할 것”

[박유천(왼쪽),오른쪽은 황하나 인스타그램]

[박유천(왼쪽),오른쪽은 황하나 인스타그램]

JYJ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로 알려진 황하나 씨가 자신의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남겼다.

황하나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남자 하나 잘못만나서 별일을 다 겪는다”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황하나는 “그동안 너무 참아서 모든 일을 공개하려고 한다”며 “정말 오랫동안 참았는데 그의 비겁하고 찌질함에 터지고 말았다. 매니저까지 불러서 잘못을 저지르고 도망가고”라며 현재 상황을 전했다.

황하나는 “지금 그의 회사와 가족들은 머리를 맞대고 나를 어떻게든 가해자로 만들어야 한다며 더러운 작전을 짜고 있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라며 “그동안 그 사람에게 당한 여자들은 힘없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여성들이라 꼼짝없이 당했다. 하지만 나는 절대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황하나는 “내가 받을 벌이 있다면 달게 받겠다. 너는 평생 받아라. 분명 어제 밤에 마지막 기회를 줬는데 이렇게 뒷통수를 쳤다“며 ”누구라고 단정 짓지 말라. 누구라고 말 안했다. 반전이 있을 수 있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