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조보아 후임 정인선 유력

20190301000068_0‘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하차하는 조보아의 후임으로 배우 정인선의 합류가 유력시 되고 있다.

1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조보아의 후임으로 정인선의 합류를 논의 중이다. 아직 확정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한 예능관계자의 말을 빌어 “정인선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조보아를 잇는 새 MC로 출연한다”고 밝혔다며 정인선의 기용을 확정적으로 보도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유일한 여성 MC로 활약하던 조보아의 하차는 기정사실이다. 조보아는 다음 주 녹화를 끝으로 하차한다고. 조보아의 소속사 싸이더스 HQ 측도 헤럴드POP에 “하차가 확정됐다”고 밝혔다.

정인선은 지난해 김민교와 인천 신포시장 청년몰 편 붐업요원으로 활약했다. 이때 활약이 눈에 띄어 ‘골목식당’ MC 기용까지 검토하게 됐다는 후문이다.

백종원도 방송 당시 정인선의 행동을 좋아했다. 백종원은 “정말 잘한다. 특히 정인선이 잘 못할 줄 알았는데 의외로 너무 잘한다. 조보아를 위협할 만한 상대가 나타난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