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고아라도…촬영 중 부상 잇따라

굴러떨어지면서 발목 인대 찢어져

고아라

고아라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부상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는 가운데 이번에는 SBS TV 월화극 ‘해치’의 주연배우 고아라(29)가 발목 인대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고아라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7일 “이날 오후 고아라가 경북 문경새재 촬영장에서 드라마 촬영 중 굴러떨어졌고, 인근 병원에서 발목 인대가 찢어졌다는 진단을 받았다”며 “보다 자세한 건 서울로 와 정밀검사를 받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드라마 촬영 현장에선 줄줄이 부상 사고가 전해지고 있다.

지난 1월 말 KBS 2TV 월화극 ‘동네변호사 조들호2’의 박신양(51)도 촬영 중 허리를 다쳐 긴급 수술을 받아 2주간 결방했다.

이어 전날에도 ‘동네변호사 조들호2’ 인천 촬영장에서 극 중 교통사고 장면을 찍던 중 차가 사람을 향해 돌진하는 사고로 스태프 5명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지난주엔 SBS TV 금토 드라마 ‘열혈사제’ 촬영 현장에서 주인공 김남길(38)이 액션 장면을 찍다가 손목과 갈비뼈를 다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