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김태희, 한남동에 33억·42억 아파트 각각 따로 얻어

비와 김태희가 서울의 부촌 한남동에 고급 아파트를 한채씩 각각 얻었다.

8일 비즈한국에 따르면 비와 김태희는 지난해 8월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의 다른 동에 각각 하나씩 집을 얻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비는 지난해 8월 10일 70평 규모의 7층 아파트에 33억원의 전세권을 설정했다. 같은 달 17일에는 김태희가 70평 규모의 다른 동 4층 한 채를 42억 3000만원에 매입했다.

비와 김태희 측은 두 사람의 관계에는 문제가 없다고 전했다. 앞서 두 사람은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 위치한 다세대주택에서 결혼생활을 해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