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시, 마리화나 불법판매 전방위 단속 나섰다

blur-cannabis-close-up-606506
<Photo by Michael Fischer from Pexels>

로스앤젤레스(LA)시가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한 지 1년이 지난 가운데 허가를 받지 않은 불법 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전방위적인 단속에 나섰다.

LA시의회는 지난 8일 마리화나 불법 판매업소 단속을 위해 시정부와 검찰,경찰국은 물론 소방국과 수도전력국까지 포함된 특별 전담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시의회는 이와 함께 무허가 판매업소에 임대공간을 내준 건물주 리스트를 작성, 벌금 2만달러 또는 6개월 이하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는 처벌규정을 최대한 활용하기로 결의했다. 또한 수도전력국과 공조해 불법판매업소에 공급되는 전력과 수도를 차단하는 법적 근거를 담은 조례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인구 395만여명의 LA시는 주민 1만명당 1개꼴로 마리화나 판매허가증을 발급한다는 원칙 아래 2월말 현재 178개의 임시허가증을 발급한 상태이다. 하지만 지난해 1월 만 21세 이상이면 마리화나를 구입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합법화한 이래 공식적으로 파악된 불법판매업소는 400여곳에 달하며 최대 2천500여개 업소가 무허가로 마리화나 관련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캘리포니아 주정부도 올 한해 동안 마리화나 관련 불법 재배나 판매를 집중 단속하기로 하고 주 방위군까지 동원하겠다고 지난 달 개빈 뉴섬 주지사가 공언했다.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마리화나 합법화에 따라 연간 10억달러 정도의 세수를 기대했으나 지난 1년간 기대치의 30%에 불과한 3억 4,520만달러에 그치자 불법거래 집중단속이라는 칼을 빼든 것이다.

한편 로열그린스(The Natural way of LA), 다운타운 내츄럴 캐어기버스(Downtown Natural Caregivers) 등 한인동포 또는 한국기업이 투자해 운영 중인 마리화나 합법업체들은 당국의 불법 단속조치에 따라 매출 상승의 반사이익을 기대하고 있어 그 추이가 주목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