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유포 혐의’ 정준영, 긴급 귀국…’묵묵부답’

경찰,성폭력 범죄 특례법 위반 혐의 입건

가수 정준영이 12일(한국시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연합)

가수 정준영이 12일(한국시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연합)

가수 정준영이 불법으로 촬영한 성관계 영상(이하 몰카)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긴급 귀국했다. 정준영은 tvN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 편 촬영을 중단하고 1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모습을 드러냈다.

취재진 앞에 나타난 그는 모자를 깊게 눌러쓴 채 어두운 표정이었다.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황급히 공항을 빠져나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피의자 정준영을 입건했다고 이날 밝혔다.

정준영은 승리와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정준영은 또 이 카톡방을 비롯해 다른 지인들과와의 메신저 대화창에서도 성관계 동영상과 사진을 올린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지난 11일 SBS ‘8뉴스’는 정준영이 동료 연예인을 비롯해 지인들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이하 카톡방)에 몰카를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카톡방에는 성매매 알선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승리가 포함돼있다고 밝혀졌다.

또 누리꾼들은 카톡방에 있던 동료 연예인으로 그룹 하이라이트 용준형, FT아일랜드 이홍기 등을 지목했고, 이들은 적극 부인했다. 이 밖에도 FT아일랜드 최종훈, 씨엔블루 이종현 등이 지목된 상태다.

이에 ‘현지에서 먹힐까’ 촬영 일정으로 미국에 있던 정준영은 중도 귀국해 경찰의 수사를 받기로 했다. 또 KBS ‘1박 2일’ 측은 정준영의 출연을 중단시키기로 결정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tvN ‘짠내투어’, ‘현지에서 먹힐까’ 측 또한 정준영을 하차시키기로 했다고 전했다.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추승현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