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사건, 정리 되지 않는 의혹 한가득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 윤지오씨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 윤지오씨<연합>

고(故) 장자연 사건이 여전히 정리되지 않는 의혹들로 가득차 있다. 고인의 동료인 윤지오씨가 직접 자신의 이름과 얼굴을 공개하면서 전면에 나섰지만, 여전히 드러난 것은 빙산의 일각 수준이었다.

윤씨는 지난 12일 ‘장자연 리스트’의 유일한 목격자 자격으로 과거사진상조사단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진술을 이어갔다. 그가 용기를 내면서 장자연 사건이 정리되는 듯 보이지만, 사실상 아직도 정리되지 않은 의혹들이 수두룩한 것으로 전해진다.

윤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지금에서야 말할 수 있는 것은 그 당시 제가 섣불리 나설 수 없었다. 또 지금도 그때와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다”며 “쥐도 새도 모르게 죽을 수 있는 사안”이라고 자신의 신변에 위협이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그는 “며칠 사이 저는 여러 매체에서 인터뷰를 진행하였고, 인터뷰는 저의 유명세나 출세를 전혀 보장해줄 수 없는 오히려 제 삶을 송두리째 앗아갈 수 있는 부분”이라며 “제가 공개적으로 나선다면 많은 변화가 생기고 저를 섣불리 해하지 않을 것이라 판단되어서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의 인터뷰는 왜곡되지 않는 진실만을 전할 수 있는 곳에서만 인터뷰를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윤씨는 책 ’13번째 증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13번째 증언’은 진실만을 기록한 에세이북”이라며 “제가 이제껏 언론에서 공개한 내용들은 빙산의 일각이다. 책에서 보다 많은 내용을 다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윤씨는 13일부터 여성가족부가 지원하는 숙소에 머물게 됐다.

이날 윤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매일 홀로 짐을 싸고 몰래 거처를 이동했는데 오늘부터 여성가족부에서 지원해주신 숙소에서 머무를 수 있게 됐다. 여러분의 관심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신변 보호는 아직도 이루어지지 않아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촬영을 24시간 해서 자료를 넘겨드리고 촬영해주시는 팀과 늘 동행한다. 현재로서는 (과거와) 달라진 정황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안전에 대해 우려해 주시고 걱정해주시는 분들을 위해 하루에 한 번씩 보고하는 형태로 라이브 방송도 짧은 시간 진행하려 한다”라고 덧붙였다.

윤씨는 마지막으로 “그동안의 사회가 일순간 바뀌긴 어렵겠지만 민들레 씨앗처럼 사회의 변화가 조금씩 생겨나길 소망한다”라며 “사실을 규명하고자 하는 모든 분이 계시기에 오늘 하루도 살아가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윤씨는 고(故) 장자연 씨가 사망 전 작성한 문건을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전날 오후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참고인 조사를 마쳤다. 그는 성 접대 대상 명단에 포함됐다는 언론인 3명과 정치인 1명의 이름을 검찰에 진술했다.(연합)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최민호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