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보잉737맥스 추락사고 유사성 인지 후 운항중단”

FAA, 에티오피아-인도네시아 사고 “공통 원인 가능성” 언급

미국 뉴욕 라구아디아공항에 아메리칸항공의 보잉 737 맥스 8 여객기가 서 있다. [EPA]

세계 주요국 가운데 마지막으로 ‘보잉 737 맥스(MAX)’의 운항을 중단한 미국이 에티오피아 추락 사고와 인도네시아 추락 사고 간의 유사성을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포스트(WP) 13일(현지시간) 미 연방항공청(FAA)가 두 사고 간의 유사성을 인지한 후 737 맥스 운항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FAA가 새로운 인공위성 데이터와 에티오피아 여객기 추락 현장에서 수거된 증거물을 운항 중단 결정의 이유로 들었다”고 전했다. FAA는 “데이터 수집 절차와 사고 현장에서 수집돼 오늘 분석된 새로운 증거물”을 이번 결정의 근거로 지목하며 “이 증거들과 새롭게 정련돼 FAA가 활용할 수 있게 된 인공위성 데이터가 이런 결정으로 이끌었다”고 밝혔다.

이어 “추락 사고 조사 결과 잔해에서 이륙 직후 에티오피아 여객기의 컨피겨레이션(환경 설정)과 관련된 새로운 정보를 발견했다”며 “이 정보와 인공위성 기반의 사고 여객기 비행 경로 추적 데이터를 조합한 결과 에티오피아 사고와 인도네시아 사고 사이에 유사성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FAA는 이런 유사성들이 “두 사고 사이에 공통의 원인이 있을 가능성을 조사할 필요성을 정당화한다”며 “이 공통의 원인을 더 잘 이해하고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미국보다 몇 시간 앞서 737 맥스의 운항을 중단한 캐나다도 이륙 직후 여객기의 비행 경로와 수직 항로 등을 보여주는 인공위성 추적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에티오피아 에어라인 여객기와 인도네시아 라이언에어 사고에서 “어떤 한계점을 벗어나는 유사성”을 발견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는 에티오피아 추락 사고 이후 제기돼온 737 맥스 여객기의 기체 결함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항공업계에서는 이달 10일 발생한 에티오피아 사고와 지난해 10월의 인도네시아 사고가 동일한 보잉 737 맥스8 기종에서 발생했다는 점, 모두 이륙 직후 수 분 만에 추락했다는 점, 두 사고가 불과 4개월여 만에 연달아 일어났다는 점 등을 들어 기체 결함 또는 소프트웨어 오류가 원인일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Print Friendly